靑 감찰반 규정 정비 "권한 남용 방지"…조만간 활동 재개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1.17 12:22 수정 2019.01.17 1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특별감찰반 비위 사태로 사실상 활동이 중단됐던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 감찰반이 규정 정비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활동을 재개합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업무 범위와 절차를 더 명확히 하겠다며 대통령 비서실 훈령으로 감찰반 운영 규정과 디지털 자료에 관한 업무매뉴얼을 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직사회의 과도한 위축을 방지하기 위해 뇌물수수나 국가기밀 누설 등 중대 범죄와 비리에 중점을 두고 감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 수석은 내부 감찰부서를 통해 반원들의 활동을 수시로 점검해 권한 남용을 방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