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감반 의혹제기' 김태우 4차 검찰조사…이번엔 비공개 출석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17 09:21 수정 2019.01.17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특감반 의혹제기 김태우 4차 검찰조사…이번엔 비공개 출석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17일 오전 4차 참고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그가 제기한 각종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김 수사관은 지난 1·3차 조사 때 조사실로 향하며 검찰의 빠른 수사를 촉구하는 등 심경을 토로했던 것과 달리 이날 네 번째 출석은 비공개로 했습니다.

중앙 현관을 통하지 않고 다른 통로를 이용했습니다.

김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이동찬 변호사는 김 수사관의 비공개 출석에 대해 "수사에 대한 피로감 때문이라기보다는 사생활 침해 문제로 부담을 느낀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오늘 조사에서는 자유한국당이 추가고발 및 수사 의뢰한 내용과 (김 수사관 측이)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고발한 내용에 대해 진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수사관의 참고인 조사는 지난 3일과 4일, 10일에 이어 일주일 만입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에서 근무하다 검찰로 복귀한 김 수사관은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신분인 전직 총리 아들, 민간은행장 등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 변호사에 따르면 김 수사관은 지금까지 폭로한 의혹에 대해 입장과 사실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수일 내로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