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논란' 케어 직원들 "박소연 대표 사퇴하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1.12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락사 논란 케어 직원들 "박소연 대표 사퇴하라"
무분별하게 안락사를 자행했다는 폭로가 나온 동물권단체 케어의 직원들이 "안락사에 대한 의사결정이 박소연 케어 대표와 일부 관리자 사이에서만 이뤄졌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오늘(12일)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들도 몰랐다"며 "케어 직원도 속인 박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직원연대는 "케어의 '안락사 없는 보호소'는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내부 고발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동물 80마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마리가 안락사됐다"며 "대부분의 안락사는 보호소 공간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건강하고 문제가 없는 동물이어도 이미 결정된 구조 진행을 위해 목숨을 내놓아야만 했다"며 "박 대표가 말하는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하지 않은 동물들도 안락사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동물보호소가 안락사를 시행한다"면서도 "현재 보도된 것처럼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결정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직원연대는 "도움을 주시던 분들이 분노하고 있겠지만, 동물들을 잊지 않고 함께 해달라"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케어는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합니다'라는 입장문에서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