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조사 떠넘긴 대한체육회…관리 안 된 이유 있었다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19.01.12 0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한체육회에서는 이미 10년 전에 체육계 폭력, 성폭력 조사센터를 만들어 운영해왔습니다. 그동안 100건이 넘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만 여기서 조사한 건 단 4건,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한체육회가 스포츠계의 폭력과 성폭력 신고, 조사센터를 연 것은 지난 2009년부터입니다.

생긴 지 10년이 지난 조직인데, 이곳에서 피해조사를 한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조사 권한을 피해를 신고한 선수가 속한 단체로 대부분 넘기고 있는 겁니다.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직원 : 해당 종목 단체에서 조사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고 조사하는데도 신속성이 있다, 라고 판단되면 이첩(합니다.)]

피해자인 선수의 신원이 노출되고, 가해자와 친분이 있는 사람들이 조사에 참여할 수도 있는 겁니다.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직원 : (조사를 안 해도) 제재 조치라고 할 수 있는 건 특별하게 없고 저희가 뭐 전화를 독촉(하는 수밖에.)]

센터에서 최근 5년간 접수받은 폭력, 성폭력 사건 113건 가운데 단 4건만 직접 조사했고, 나머지는 모두 관련 협회 등으로 내려보냈습니다.

특히, 성폭력 신고 27건 가운데 대한체육회가 직접 조사한 경우는 한 건뿐입니다.

게다가 대한체육회는 중징계를 받은 사람들도 재심을 통해 구제해왔습니다.

재작년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가 지적됐습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선수를 수차례 추행해 영구제명된 감독이 감경됐다고 문제가 제기되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앞으로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취재 결과 해당 감독은 올해 자격정지가 풀립니다.

성폭력 사안은 징계를 감경할 수 없다고 돼 있는 해당 단체의 내부 규정을 대한체육회가 무시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