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前 대법원장 소환…양승태, 오늘 대법원서 입장 발표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1.11 0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법 농단 의혹의 최종 지시자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1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나옵니다. 그런데 양 전 원장은 검찰청사가 아닌 대법원에서 대국민 입장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전직 대법원장으로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합니다.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최종 지시자로 지목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양 전 원장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소송과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작성에 직접 개입하는 등 수십 개에 달하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양 전 원장은 검찰 출석 전인 오전 9시쯤 대법원 앞에서 대국민 입장을 발표한 뒤 차량을 타고 길 건너에 있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할 계획입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는 것을 피하는 동시에 전직 대법원장의 권위를 과시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법원노조는 양 전 원장이 예고한 대법원 기자회견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또 검찰청사와 대법원 주변에 사법 피해자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의 집회가 예정돼 있어 물리적인 충돌도 우려됩니다.

검찰은 혐의가 방대한 만큼 양 전 원장에 대한 조사가 오늘 하루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하루, 검찰청사에 일반인 출입을 통제하는 등 지난해 3월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 때와 비슷한 수준의 보안조치를 실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