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목사 그루밍 성폭력' 피해자들 변호인 선임…고소 예정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8.12.07 1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목사 그루밍 성폭력 피해자들 변호인 선임…고소 예정
인천 한 교회의 청년부 목사로부터 10대 때 장기간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신도들이 해당 목사를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피해자 측 정혜민 목사 등은 10일 오전 인천지방경찰청에 김 모 목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습니다.

A(22)씨 등 피해자 4명은 변호인 2명을 선임해 고소장을 작성했습니다.

이들은 김 모 목사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법률대리인 한국여성변호사회 소속 차미경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피고소인은 목사 신분으로 10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간음·추행 등을 했다"며 "성년인 목사와 미성년인 신도 간 위계·위력에 의한 간음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김 목사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지난달 언론 보도를 통해 김 목사가 여성 신도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접하고 해당 목사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바 있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피해자측 정 목사 등을 면담해 피해 사실과 경위 등을 파악했습니다.

인천 모 교회 담임목사의 아들로 청년부를 담당한 김모 목사는 전도사 시절부터 지난 10년간 중·고등부와 청년부 신도를 상대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그루밍 성폭력은 피해자와 친분을 쌓아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적으로 가해 행위를 하는 것을 뜻합니다. 

(사진=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