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베트남 "한국 복수비자 허용 환영, 양국관계 발전에 이바지"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12.06 1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리 정부가 베트남 대도시 주민을 복수비자 발급 대상에 포함한 것에 대해 베트남 정부가 오늘 환영의 듯을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6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양국 간 인적 교류가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항 대변인은 또 "양국 간 관광, 교역, 투자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국과 베트남 양국관계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복수비자란 한 번 비자를 받으면 일정 기간 정해진 목적지를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는 비자입니다.

법무부는 지난달 23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 다낭 주민을 유효기간 5년의 단기방문 복수비자 발급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소식은 당시 베트남 유력 언론매체들이 비중 있게 보도했고, 관련 뉴스가 당일 현지 인터넷 검색어 1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한국을 방문한 베트남 국민은 44만 명으로, 2017년의 38만 명보다 6만 명 늘었고, 같은 기간 베트남을 방문한 한국인은 240만 명에서 260만 명으로 증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