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운전 내내 손과 붙어있는데…핸들 커버에서 또 유해물질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18.12.06 12: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동차 핸들에 씌우는 커버 중에 유해물질이 섞여 있는 제품이 또 적발됐습니다.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성분까지 섞여 있었습니다.

김범주 기자입니다.

<기자>

자동차 핸들 커버는 운전하는 내내 땀과 뒤섞여서 사람 손하고 붙어 있습니다.

나쁜 성분이 섞여 있을 경우에 피부를 통해서 몸 안에 들어올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데 한국소비자원이 핸들 커버 스무 종류를 모아서 실험을 해봤더니 열한 종류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두 제품에서는 국제 암연구소가 사람한테 암을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걸로 평가되는 단쇄염화파라핀이 유럽연합 기준에 최대 1.9배가 검출됐습니다.

단쇄염화파라핀은 쉽게 분해되지 않는 성분이라서 한 번 몸에 들어오면 오래 남아서 면역체계와 신경계에 피해를 입히는 물질입니다.

또 한 제품에서는 역시 발암 성분으로 파악되는 다환방향족 탄화수소가 유럽연합 기준에 스물일곱 배가 검출됐습니다.

아직 우리나라는 생활용품에 이 두 물질을 얼마나 허용할지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나온 제품은 전체 스무 개 중의 절반, 열 개였습니다.

소비자원은 단쇄염화파라핀과 다환방향족탄화수소가 검출된 제품은 판매를 중단하고 시장에서 거둬들이라고 업체에 권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