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진통 겪는 '한국판 일자리 창출 모델'…핵심 쟁점은?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18.12.05 20:43 수정 2018.12.05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사회에 처음 도입되는 새로운 형태라서 현대차와 노조, 지자체의 셈법이 복잡합니다. 그만큼 적절한 합의를 끌어내기가 쉽지 않은데 정치권에서는 정 안 되면 다른 지역으로 넘기는 방안도 있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광주형 일자리가 다시 진통을 겪는 핵심은 새 공장에서 차를 35만 대 만들 때까지 5년 동안은 노사협상을 하지 않기로 한 조항입니다.

한국노총이 법을 어기고 노조를 부정하겠다는 거라면서 제동을 걸자, 현대차는 사업 시작과 동시에 분쟁을 또 겪을 수 있다면서 반발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고비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기존 업계와 다른 월급 체계에 노조가 크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자동차 업계는 연봉이 입사 직후에 보통 5천만 원 수준에서 시작해서 해가 갈수록 월급이 오르는 소위 호봉제를 통해서 평균 9천200만 원까지 올라갑니다.

반면에 광주형 일자리는 초봉 3천500에 호봉제는 없애는 방향으로 추진될 예정이어서 월급이 그만큼 오르지 않는 구조입니다.

노조 측은 자동차 업계뿐만 아니라 다른 업계까지 이 방법으로 월급을 깎게 될 거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하부영/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 : 저임금 기업 유치 경쟁을 만들어, 전체 노동자들의 임금을 하향 평준화시킬 위험한 사업입니다.]

하지만 현대차는 국내에 투자하려면 이 정도 양보는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고 광주시도 지역 청년에 80% 이상이 연봉 3천도 안되는 만큼 저임금은 아니라는 반응입니다.

여기에 더해 울산의 일자리를 광주에 뺏기는 거라는 지역 논리까지 더해진 상황입니다.

정치권에서는 광주에서 합의가 안 될 경우에 군산이나 거제같이 공장들이 문을 닫은 다른 지역에 기회를 줄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어서 갈등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