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빈번해진 '가을 황사'…지난달 2.3일 역대 최고 수준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8.12.03 15: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빈번해진 가을 황사…지난달 2.3일 역대 최고 수준
지난달 전국적으로 황사가 관측된 날이 평균 2.3일에 달해 역대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이 발표한 '11월 기상 특성'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적으로 황사 관측일 수는 평균 2.3일이었습니다.

11월 황사 관측일 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최고 기록인 2010년 2.5일에 근접했습니다.

중국 사막화 등의 영향으로 국내 가을 황사 관측일 수는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지난달 25∼26일 중국 북부와 몽골 지역에서 발원한 황사는 저기압 후면 북서 기류를 따라 남동쪽으로 내려와 27일부터 한반도에 영향을 줬으며 이로 인해 30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방에 황사가 나타났습니다.

지난달 1∼25일 주요 황사 발원지의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었고 눈으로 덮인 면적도 넓지 않아 황사가 발원하기 좋은 환경이었다는 게 기상청의 분석입니다.

지난달 전국 강수량은 평균 50.5㎜로, 평년 22.8∼55.8㎜과 비슷했으나 24일에는 이례적으로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기압골을 따라 들어온 다량의 수증기가 눈으로 내린 것입니다.

특히, 이날 서울의 적설량은 8.8㎝로, 첫눈으로는 1966년 이후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안동의 적설량은 4.8㎝로, 역대 세 번째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전국 평균 기온은 8.1도로, 평년 7.6도와 비슷했습니다.

캄차카반도 부근에서 발달한 상층 기압능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기온이 높은 날이 많았으나 초순과 하순에 상층 기압골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들어와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졌습니다.

9∼11월까지 올 가을 전체로 보면 전국 평균 기온은 13.8도로, 평년 14.1도와 비슷했습니다.

다만, 10월에는 한반도 부근 상층 기압골의 영향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돼 쌀쌀한 날이 많았습니다.

전국 강수량은 351.2㎜로, 평년 193.3∼314.0㎜보다 많았습니다.

10월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많은 비를 뿌린 영향이 컸습니다.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29개 가운데 가을에 발생한 것은 8개였습니다.

이 가운데 콩레이와 제24호 '짜미' 등 2개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줬습니다.

1981∼2010년 가을에 발생한 태풍은 평균 10.8개이고 이 중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 것은 0.7개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