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경찰 음란물 대량 유통 18명 무더기 검거…5명 구속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8.12.02 13:35 수정 2018.12.02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충북 경찰 음란물 대량 유통 18명 무더기 검거…5명 구속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인터넷 파일 공유 사이트를 통해 음란물을 대량 유통한 업체 대표 등 음란물 유포 사범 18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5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난 8월 13일부터 11월 20일까지 사이버성폭력 100일 집중단속을 벌여 이들을 적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웹하드 업체 대표와 홍보담당자, 프로그래머 등은 회원들이 직접 음란물을 게시·유통하는 기존 방식이 아닌 자동 음란물 업로드 프로그램을 개발해 총 6만 8천여 편의 음란물을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스마트폰 영상 채팅 앱을 이용해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을 제작, 유통한 2명과 대학교 기숙사와 화장실 등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음란 영상물을 유통한 13명도 검거됐습니다.

이중 악질 유포자 5명은 구속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파일 공유 사이트 업체가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 공유로 이익을 챙기고, 음란물 헤비 업로더에게 혜택을 주며 관리하는 일명 '웹하드 카르텔'을 근절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수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불법 범죄 수익금에 대한 기소 전 몰수보전 및 환수 조치에 나서고 음란물 유포 사범에 대한 단속을 지속해서 시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