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세먼지 심할 때 '5등급 車' 운행 금지…확인 방법은?

장세만 기자 jang@sbs.co.kr

작성 2018.11.30 07:53 수정 2018.11.30 0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세먼지 심한 날 배출가스 많은 노후 차량 운행을 금지하는 등급제를 정부가 추진하고 있습니다. 전체의 10% 넘는 차량이 운행 금지되는 5등급으로 분류됐는데, 2008년 말 이전에 등록된 경유차를 타는 분들은 미리 확인해보셔야겠습니다.

장세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배출가스 5등급으로 분류된 차량은 2005년 유로 4 규제 도입 이전에 생산된 모든 경유 차량입니다.

하지만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유로 4 규제 적용이 일부 유예되면서 이 기간에 생산된 경유차 중에도 80만 대는 5등급 적용 대상입니다.

때문에 해당 기간에 산 차는 단순히 차종과 연식만으로는 몇 등급인지 알기가 어렵습니다.

가장 확실한 방법은 차량 보닛 안쪽에 적혀 있는 배출가스 표지판을 확인하는 겁니다.

질소산화물과 탄화수소, 두 가지 배출량을 합친 값이 0.56g을 초과하면 5등급 차량입니다.

환경부가 전체 등록 차량을 분류한 결과 전국 2천300만 대 가운데, 11%가 넘는 269만 대가 5등급으로 확정됐고, 이중 수도권 차량은 97만 대입니다.

[이형섭/환경부 교통환경과장 : DPF 부착이라든가 저공해 조치를 한 차량들도 운행제한 대상에서 제외되고…]

이들 차량은 앞으로 미세먼지가 심해 비상조치가 발령될 경우 수도권 내 운행이 금지되며 위반 시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정부는 내년 2월부터 5등급 차량 운행 금지를 시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일선 지자체들이 관련 조례를 만드는 중이어서 실제 실효를 거두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 차량이 5등급에 해당되는지는 12월 1일부터 운영하는 콜센터(☎ 1833-7435)와 홈페이지 (emissiongrade.mecar.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