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5등급차 269만대, 고농도 미세먼지 때 수도권 운행제한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8.11.29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출가스 5등급차 269만대, 고농도 미세먼지 때 수도권 운행제한
노후 경유차 등 차량 269만대가 내년 2월15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때 수도권 운행을 할 수 없는 배출가스 5등급으로 분류됐습니다.

환경부는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 데이터베이스 기술위원회'에서 전국에 등록된 차량 약 2천300만대 가운데 약 269만대를 배출가스 5등급으로 분류했다고 밝혔습니다.

269만대 중 경유차가 약 266만대, 휘발유·액화석유가스 차가 약 3만대입니다.

이 가운데 경유차는 대부분 2008년 이전 등록된 노후 차량입니다.

2009년 이후 등록된 일부 차량은 말소됐다가 새로 등록한 노후 차량입니다.

1987년 이전 생산된 휘발유·LPG 차는 삼원촉매장치가 부착되지 않은 이유로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이 많아 5등급으로 분류됐습니다.

5등급 차량은 '미세먼지 저감과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는 내년 2월 15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에 따른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면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 운행할 수 없습니다.

서울 37개, 인천 11개, 경기 59개 지점에서 무인 단속카메라를 활용한 단속이 이뤄집니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때 5등급 차량이 정당한 사유 없이 수도권에서 운행하다 적발되면 자동차 소유자에게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5등급 차량의 수도권 운행제한으로 고농도 미세먼지를 하루 약 55.3톤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환경부는 전했습니다.

환경부는 본인의 차량이 5등급에 해당하는지 몰라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할 계획입니다.

12월 1일부터 운영하는 콜센터(☎ 1833-7435)와 홈페이지(emissiongrade.mecar.or.kr)에서 자신의 차량이 5등급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올해 12월부터 5등급 차량에 보내는 '자동차 정기검사 안내서'에 '귀하의 차량이 5등급에 해당한다'는 안내 문구를 넣습니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5등급 차량에 포함된 저소득층·생계형 노후 경유차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조기 폐차, 저감장치 부착, LPG 차로 전환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