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 4개월 만에 하락 전환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2 14:36 수정 2018.11.02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남 재건축 아파트값 4개월 만에 하락 전환
서울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이 약 넉 달 만에 하락 전환했습니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지난주 대비 0.13% 내렸습니다.

9·13대책 발표 이후 처음이면서 지난 7월 13일 0.01% 떨어진 이후 약 4개월 만에 하락입니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 최근 가격이 급등했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급매물이 나오면서 호가가 약세로 돌아선 반면 매수세는 위축되면서 통계상으로도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입니다.

강남구의 재건축 아파트값이 -0.22%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고 송파구와 강동구의 재건축 가격이 나란히 0.13% 하락했습니다.

서초구의 재건축 단지는 0.02% 오른 것으로 조사됐지만 지난주 0.12%보다 상승폭은 크게 둔화했습니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이 업체 조사 기준으로 2천500만∼3천만원 하락했고, 개포동 주공고층 7단지는 2천500만∼3천만원 떨어졌습니다.

또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가 2천500만원, 강동구 둔촌 주공 1, 2, 4단지가 500만∼1천500만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재건축 단지의 약세로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지난주 0.11%에서 금주 0.03%로 상승폭이 둔화했습니다.

서대문구와 노원구 등 아파트값이 평균 이상 올랐으나 송파·강동·강남구 등은 하락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