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친구에게 母 살인청부한 아들?"…'그것이알고싶다' 진실 추적

SBS뉴스

작성 2018.10.12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구에게 母 살인청부한 아들?"…그것이알고싶다 진실 추적
'그것이 알고싶다'가 한 살인사건의 진실을 추적한다.

오는 13일 밤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두 편의 살인 시나리오-거짓을 말하는 자, 누구인가'라는 부제로, 경남 진주에서 벌어진 60대 여성 피살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살인 시나리오와 그들의 진술 속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파헤친다.

지난 1월 9일, 경상남도 진주 계동에서 60대 여성이 자신의 집에서 변사상태로 발견됐다. 그녀를 최초로 발견한 것은 오랜만에 그녀의 집에 방문했다는 아들 부부였다. 둔기로 가격당해 생긴 머리 부분의 상처, 시신 주위로 뿌려진 백색 가루, 그리고 열려있는 방안 서랍들과 어지럽혀진 집안은 마치 강도의 소행처럼 보였다. 그리고 피해자 손톱 밑에서 결정적 증거인 남성의 피부조직이 발견됐다. 여기서 추출한 DNA가 가리키는 사람은 바로 아들의 친구인 이 씨(가명)였다.

체포 직후 살인혐의와 단독범행 사실을 인정한 이 씨. 하지만 경찰에 구속된 지 단 하루 만에 그는 진술을 번복했다. 바로 살인을 청부한 사람이 자신의 친구인 피해자의 아들이라 지목한 것이다.

친구에 의해 살인교사범으로 지목된 아들은 경찰 체포 때부터 줄곧 억울함을 주장해 왔고, 지난 7월 19일 1심 재판부는 존속살해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양쪽 모두를 접촉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 씨로부터 장문의 편지를 받았다. 또 설득 끝에 6개월 구속 후 무죄 석방된 아들도 만났다.

이 씨는 왜 친구가 시켰다고 주장하는지, 아들은 어떤 억울함을 갖고 있는지, 수사와 재판에서 놓친 사실은 없는지, 또 익명의 제보자가 말하는 또 다른 이야기까지 담길 '그것이 알고싶다'는 13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