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9·13 대책에도 9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3조6천억 증가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10.11 1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9·13 대책에도 9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3조6천억 증가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에도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확대됐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07조7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1천억원 증가했습니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 폭은 전월 5조9천억원보다는 축소됐지만 지난해 같은 달 4조9천억원보다 컸습니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3조 6천억원 증가한 594조 7천억원으로 전달 증가액 3조 4천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습니다.

9·13 대책으로 대출 규제가 강화됐지만 이미 승인된 중도금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지속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9·13 대책 영향을 찾아봤지만 숫자엔 나타나지 않았다"면서도 "모니터링해보면 9·13 대책 후인 9월 하순에는 대출이 많이 늘어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은행 기타대출은 211조 9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4천억원 늘었습니다.

추석 상여금으로 가계의 여유 자금이 늘어난 덕분에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전월 2조5천억원보다 줄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