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할퀴고 간 자리…농가·양식장 피해 '눈덩이'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8.10.09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시간이 지나면서 지난 주말 태풍 콩레이가 입힌 상처가 하나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남부 지방에서 특히 피해가 컸는데 가을 수확을 앞둔 농가와 양식장을 한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터진 제방으로 밀려 들어온 흙과 모래, 자갈이 논을 뒤덮었습니다. 수확을 앞둔 벼는 흔적조차 찾을 수 없습니다.

[유복출/경북 영덕군 남정면 : 지금 죽겠습니다. 내 논 하나, 이 논 하나 갖고 먹고 사는데…]

사과가 유명한 경북 영주에서는 나무가 아예 뿌리째 뽑힐 정도로 피해가 컸습니다.

[황세기/경북 영주시 부석면 : 다시 심게 되면 한 5, 6년 지나야 수확이 시작되는데 그동안 수확은 못 하니까 피해가 엄청나죠.]

경북 울주군의 배 농가에서는 나무에 붙어 있는 배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현재까지 경상북도에서 농지 피해 면적만도 1천574ha에 달합니다.

바다에서는 양식장 피해가 컸습니다. 서로 다른 양식장 시설들이 태풍으로 뒤엉키면서 쑥대밭이 됐습니다.

전남 완도에서만도 한 칸에 2.4㎡인 양식장 300여 칸이 파손됐고, 여수에서는 한 줄에 6m인 홍합 양식장 130여 줄, 고흥은 굴 760여 줄 등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태풍 콩레이가 관통한 부산, 경남에서는 주택 피해가 컸습니다. 비바람에 높이 1m, 길이 7m에 달하는 벽이 그대로 무너졌습니다.

집 안은 아수라장이 됐고, 다른 곳도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인근 주민 : '쿵, 쿠궁' 하더라고요. (담벼락이) 우리 집에 떨어질까 봐…]

국토교통부는 이번 태풍으로 1천365채의 가옥이 피해를 본 걸로 집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