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이재민 470여 명…정부, 피해복구 시작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8.10.07 1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 '콩레이'가 어제(6일) 오후 한국을 빠져나갔지만 곳곳에 상처를 남겼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2명이 숨지고, 47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전국에서 281가구 47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또 가옥 1,326채가 침수 피해를 입었는데 경북에 피해가 집중됐습니다.

인명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경북 영덕에서는 비를 피해 대피하던 80대 남성이 물살에 떠밀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경기 광주에서는 하천에 승용차가 고립돼 1명이 숨졌습니다.

포항에서는 하천 범람을 우려해 대피하던 남성이 둑에서 미끄러져 급류에 실종됐습니다.

침수나 매몰, 벼가 쓰러지는 피해를 본 농경지는 660㏊로 영덕과 봉화, 영천에서는 62㏊에서 낙과 피해가 발생했고, 비닐하우스 76동이 망가졌습니다.

경북 45곳, 강원 8곳 등 총 53곳의 도로가 유실되기도 했습니다.

정부는 태풍 피해 상황을 파악해 신속하게 복구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피해가 컸던 경북 영덕 수해 지역에는 오늘부터 자원봉사자가 투입돼 복구를 도울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