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포빌딩' 수사단, 경찰청 정보분실 압수수색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8.09.11 1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 '영포빌딩 특별수사단'이 오늘(11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경찰청 정보분실을 압수수색 중입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이 정치 관여와 불법 사찰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자체 수사 중인 특별수사단은 압수수색을 통해 당시 청와대 보고 문건 등에 관한 자료를 확보할 예정입니다.

특별수사단은 지난달에도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하던 검찰이 영포빌딩 지하 2층 다스 비밀창고에서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의혹 정황이 담긴 문건을 확보하자 경찰은 지난 3월 진상조사단을 꾸렸습니다.

진상조사단은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60여 건과 대통령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정보국 생산 문건 70여 건이 문제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7월 관련 의혹을 자체 수사하기로 하고 경찰청 수사기획관(경무관)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만들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경찰청 정보국은 '현안 참고자료'라는 표지와 함께 '촛불시위 직권조사 과정에서 경찰청장에 대한 경고를 권고한 국가인권위 인적 쇄신 필요' 같은 자료를 청와대에 제출했습니다.

또 '각종 보조금 지원 실태를 재점검해 좌파성향 단체는 철저하게 배제, 보수단체 지원 강화'나 '온오프라인상 좌파세력의 투쟁여건 무력화 등 대책', 그리고 '좌파의 지방선거 연대 움직임 및 대응 방안' 등 보고서도 청와대에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