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싸움·고성' 오간 인천 첫 퀴어축제장…행사 무산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8.09.08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몸싸움·고성 오간 인천 첫 퀴어축제장…행사 무산
성 소수자 단체가 인천에서는 처음으로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하려 했으나 기독교 단체 등이 반대 집회를 열면서 양측의 마찰이 빚어졌습니다.

경찰이 많은 경비 병력을 동원해 축제 주최 측과 행사 반대단체를 분리했지만, 곳곳에서 몸싸움과 고성이 오가며 예정된 축제는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는 8일 오전 일찍부터 기독교 단체와 보수 성향 시민단체 등 경찰 추산 1천 명이 몰렸습니다.

앞서 이 광장에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릴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천기독교총연합회 등은 행사 개최를 저지하기 위해 경찰에 집회 신고를 했습니다.

퀴어문화축제는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입니다.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 지역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지만, 일부 단체가 성 소수자에 혐오감을 드러내며 행사 개최에 반발해 매년 논란이 됐습니다.

이날 축제에는 성 소수자 단체와 진보 시민단체 관계자 등 경찰 추산 300명이 참석했습니다.

애초 주최 측인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1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실제 행사 참가자는 예상보다 훨씬 적었습니다.

반대단체에 수적으로 밀리다 보니 주최 측은 축제를 열 북광장을 선점하지 못했고 인근에서 흩어져 서로 발언을 하며 행사 반대 집회 측을 비판했습니다.

오늘 오후 6시까지 광장 일대에서 성 소수자 인권을 알릴 각종 홍보부스 40여 개를 운영하려 했으나 부스는 설치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축제 반대단체 관계자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행사장에 진입하기 위해 광장 곳곳에서 경찰과 승강이를 벌였습니다.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하나씩 든 채 행사장 진입을 시도했고 일부에서는 고성과 함께 욕설이 오갔습니다.

일부 반대단체 회원들은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이다가 행사장 밖으로 끌려나갔습니다.

다른 회원들은 축제장에 난입해 바닥에 드러누워 행사 진행을 막기도 했습니다.

행사에 앞서 경찰은 7개 기동중대 550명과 교통경찰관 120명을 북광장 주변에 배치했습니다.

앞서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이번 축제를 위해 동인천역 북광장을 사용하겠다며 승인 신청서를 인천시 동구에 냈다가 사실상 거부당했습니다.

동구는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려면 안전요원 300명과 주차장 100면이 필요하다며 이를 먼저 마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행사에 따른 안전요원과 주차장 마련 기준은 어떤 조례에도 없고 광장 사용 신청 자체를 받지 않는 것은 부당하며 동구를 상대로 행정심판을 청구했습니다.

인천시는 10월쯤 행정심판위원회를 열고 해당 안건을 상정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