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씨 안고 달리는 디젤차…화재 발생 막을 수 없나

SBS 뉴스

작성 2018.09.01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뉴스토리] 디젤차, 태생적 한계…불씨 안고 달린다

BMW가 자사의 디젤차 화재에 대한 원인을 밝히고 적극적인 리콜을 단행하고 있지만, 이번 사태로 촉발된 차량 화재에 대한 불안감은 모든 차종으로 확산하고 있다.

화재 원인에 대한 의구심이 여전한 가운데, BMW가 이번 화재의 근본 원인으로 지목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EGR 쿨러의 냉각수 누수 현상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는 주장이 정비업계에서 집중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환경규제가 날로 강화되자 자동차업체들은 디젤차의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배기가스를 엔진 내에 재투입하는 방법을 도입했는데, 이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배기가스 분진과 오일가스 등이 뭉친 카본 찌꺼기가 엔진의 흡기 다기관에 쌓이게 된다는 것이다.

이런 상태에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EGR의 고장에 의해 불꽃이 포함된 고온의 배기가스가 흡기 다기관까지 도달하면 카본 찌꺼기에 불이 붙고 이것이 숯처럼 오래 타면서 플라스틱으로 된 흡기 다기관을 녹여 구멍을 낸다.

이후 그 구멍으로 공기가 유입되면 불이 크게 살아나면서 차량 화재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BMW 디젤 차량의 경우 엔진구조의 특성상, 이 카본 찌꺼기가 다른 차량에 비해 훨씬 많이 끼이면서 이번 사태를 불렀다는 게 정비현장의 이야기였다.

숯을 지고 다니는 디젤 차량의 태생적 한계와 그에 따른 화재 발생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뉴스토리>에서 심층 취재했다.

(취재:고철종/스크립터:백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