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구치소 앞서 경찰·보수단체 폭행한 40대 검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1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 앞에서 경찰과 보수단체 회원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로 40대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기 의왕경찰서는 폭행 등 혐의로 안모(46)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 씨는 어제(10일) 오후 7시 40분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 주차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진이 부착된 1t 화물차량에 "이 사진 누가 붙였느냐"며 망치를 들고 다가가다가 자신을 제지하려 한 보수단체 회원 A 씨를 주먹으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안씨는, 구치소 앞에서 근무를 하다가 "도와달라"는 A 씨의 말을 듣고 온 경찰 B 씨에게도 2차례 주먹을 휘두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안 씨는 그보다 두 시간쯤 전 서울 광진구의 한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몰다가, 시비가 붙은 상대 차량 운전자 C 씨를 때리고 C 씨의 차량을 망치로 일부 부순 뒤 서울구치소 앞으로 왔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안 씨는 살인미수 등 수차례 전과가 있으며 치료감호소에서 지난해 1월 출소했고, 현재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흥선대원군을 언급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정황상 안씨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