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헌법기관들 아직 국민 눈높이에 부족…신뢰 회복 과제"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10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헌법기관들 아직 국민 눈높이에 부족…신뢰 회복 과제"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헌법기관들이 이제는 상당한 역사와 연륜·경험을 축적한 상태인데 그런데도 아직 국민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최한 5부 요인 초청 오찬에서 "(올해는) 우리 헌법기관들로서는 아주 뜻깊은 시기이다. 지난달 국회 주관의 제헌 70주년 행사를 했고 다음 달에는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을 대법원에서 주관해서 할 예정이며, 이달 말에는 헌법재판소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찬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이낙연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이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사법부는 사법부대로 국민 신뢰를 되찾기 위해 해야 할 과제가 많은 것 같다"며 "국민이 바라는 민주주의 성숙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러분을) 청와대 모신 게 네 번째인데, 오늘은 특별히 문의장님 취임을 함께 축하하자는 의미에서 모셨다"며 "정부의 개혁과제, 특히 민생과제 중 중요한 것은 대부분 국회 입법 사항이고 국회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 관련 법안이 많다. 의장님께서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이진성 소장님은 다음 달 임기가 만료되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지만, 그동안 노고가 많았다는 치하 말씀을 드린다"며 "이낙연 총리님은 어제부터 휴가이신데 오늘 특별히 자리를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