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송영무 기무개혁 대통령 대면보고는 국가안보실 서면보고 후속"

SBS뉴스

작성 2018.08.08 1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영무 기무개혁 대통령 대면보고는 국가안보실 서면보고 후속"
청와대는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안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된 경위와 관련, 국가안보실을 통한 서면보고가 먼저 이뤄진 뒤 다음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대면보고가 추가로 이뤄졌다고 8일 밝혔다.

아울러 대면보고 자리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조국 민정수석도 동석했다고 전했다.

송 장관이 문 대통령을 독대해 개혁안을 보고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송 장관이 사실상 유임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함께 나오자 청와대가 사실관계를 알리고 나선 셈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3일 낮 브리핑에서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안이 송 장관의 대면보고가 아닌 국가안보실을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으나, 전날 언론에서 '송 장관이 대통령을 독대하고 기무사 개혁안을 보고했다'는 보도가 나와 혼선이 빚어졌다.

이와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말씀드리겠다. 송 장관의 대면보고는 3일 저녁에 이뤄졌다"며 "(청와대가 브리핑을 한 3일 낮 당시에는) 대면보고가 없었다고 밝힐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기무사 개혁안은 2일 안보실을 통해 서면으로 문 대통령에게 보고가 됐고, 휴가 중이던 문 대통령은 서면보고만으로도 내용을 충분히 파악해 3일 낮 대통령 지시사항을 발표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3일 휴가지에서 청와대로 복귀한 뒤 저녁에 송 장관의 대면보고가 (추가로) 있었으며, 그 내용은 서면보고와 마찬가지로 기무사의 '해편안'에 대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대면보고 자리에는 안보실장과 민정수석도 함께 있었다"며 문 대통령과 송 장관이 단 둘이 만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누가 먼저 대면보고를 요청했는지는 모르지만, 흐름을 보면 송 장관이 먼저 보고를 하겠다고 요청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송 장관의 면담이 성사된 것을 두고 송 장관의 유임이 사실상 결정됐다는 해석도 나온다'는 질문에는 "송 장관의 거취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송 장관이 주장한 기무사 개혁 방안과 대통령 지시사항이 일치하나'라는 물음에는 "두 분 사이에서 의견이 일치됐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해편안을 말씀하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