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욕증시, 무역전쟁 우려 경감…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7.13 0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이 미국의 추가 관세 조치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데다, 주요 기술주 주가가 약진하면서 상승했습니다.

1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보다 224.44포인트(0.91%) 상승한 24,924.89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27포인트(0.87%) 상승한 2,798.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7.31포인트(1.39%) 상승한 7,823.92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나스닥은 7,800선 위에서 종가를 형성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의 중국 제품 2천억 달러 상당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방침 발표 이후 양국의 충돌 여부를 주시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담과 국제유가 동향 등도 주요 변수로 작용했습니다.

중국이 미국 측의 추가 관세 공격에 곧바로 보복에 나서지 않으면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다소 진정됐습니다.

중국은 전일 미국의 추가 관세 위협에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원칙을 천명하긴 했지만, 전과 달리 아직 구체적인 조치는 내놓지 않았습니다.

일부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길 원한다는 분석도 제기됐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가 반등에 성공했지만, 무역정책 불확실성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글로볼트 인베스트먼트의 톰 마틴 수석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무역정책과 관련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가 없다"며 "다만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단지 허풍을 떠는 것이 아니라는 점은 더 이해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