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소방차 진입로 확보됐나'…서울 5만 4천 개 건물 화재안전조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7.13 0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서울 내 건축물 5만 3천682개 동을 대상으로 화재안전 특별 조사를 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1단계 조사 대상은 찜질방, PC방 등 다중이용업소가 입주한 건물 1만 5천682개 동입니다.

조사는 지난 9일 시작했고, 올해 안으로 끝날 예정입니다.

내년에는 2단계로 지하상가와 초·중·고·대학교 3만 8천 개 동을 점검합니다.

이번 특별 조사는 제천·밀양화재 이후 화재안전과 관련한 근본적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입니다.

소방재난본부가 소방시설 작동 여부, 건물과 소방서 간 거리, 주변 교통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면 정부가 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합니다.

서울시는 DB를 바탕으로 화재 위험성을 평가하고, 맞춤형 화재안전 개선책을 마련합니다.

건축물 분야에선 소방차 진입로가 확보됐는지, 방화문 작동 반경 내에 장애물은 없는지를 확인합니다.

소화기 안전핀이 고정돼 있는지, 음향 경보장치는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지, 누전차단기가 설치돼있는지도 체크합니다.

96명의 시민 참여단도 구성됐습니다.

매월 두 차례 화재안전특별조사 과정에 참여해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감시합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점검 결과 비상구 폐쇄나 소방시설 방치 등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