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들 국정원 채용 외압 의혹'에…김병기 "적폐세력의 저항"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8.07.11 20:31 수정 2018.07.1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을 담당하는 국회 정보위 소속, 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자신의 아들이 국정원에 들어갈 수 있도록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앞장서고 있는 국정원 개혁에 반발하는 적폐세력의 저항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출신 민주당 김병기 의원의 아들 김 모 씨는 지난 2014년 국정원 공개채용에 지원했지만, 마지막 관문인 신원조회에서 탈락했습니다.

이후 지원을 거듭해 4번째였던 2016년 10월 경력직에 합격했습니다.

앞서 그해 4월, 김 의원은 국회의원에 당선됐고 6월에는 국정원을 맡는 정보위원회 간사가 됐습니다.

한겨레 신문은 김 의원이 국정원에 아들의 탈락은 부당하다며 시정을 요구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역 의원의 가족 채용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김 의원은 사실무근이라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기무사 장교 출신 아들이 탈락한 건 자신이 MB 정부 시절 부당 해임된 뒤 국정원에 행정소송을 낸 데 대한 보복 조치 성격이라면서 그럼에도 자신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력을 넣은 적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국정원에는 채용 비리 전반을 포함한 국정원 적폐와 개혁에 관한 지적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이런 의혹 제기는 국정원 개혁에 저항하려는 적폐세력들 때문이라며 배후설을 주장했습니다.

세 번 떨어뜨린 지원자를 결국 경력직 공채로 채용한 국정원은 '공정한 절차를 거쳤다'며 더 이상의 설명을 거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박정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