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찰, 분당보건소 등 압수수색…이재명 지사 관련 의혹 수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7.11 11:22 수정 2018.07.11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분당보건소 등 압수수색…이재명 지사 관련 의혹 수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과 관련, 경찰이 11일 분당보건소 등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건강보험공단 성남 남부지사 등 3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이 지사가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는데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검찰에 고발한 데 따른 것입니다.

앞서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달 10일 ▲ 방송토론 등에서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과 배우 김부선 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 자신이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을 지불하게 한 특가법상 뇌물죄(또는 제3자 뇌물죄) 등을 들어 이 지사를 고발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