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오늘 삼성 인도공장 준공식…이재용 만남 주목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7.09 0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오늘 삼성 인도공장 준공식…이재용 만남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 오후 (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인도 내 휴대전화 생산 신(新)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과 관련한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현장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자연스럽게 만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순방에 앞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 일정을 설명하며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천만 달러를 투자해 만드는 인도 최대의 휴대전화 공장"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인도 내 휴대전화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인도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삼성전자에 힘을 싣기 위한 일정이라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그럼에도 이 부회장이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사건에 연루돼 재판이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같은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파격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부회장이 준공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청와대가 이 부회장을 초청한 것은 아니다. 이 부회장은 일반적으로 (기업이) 해외 투자를 하면서 (현지에) 공장 준공식을 할 때 참석하는 인사의 범위에서 벗어나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왜 (이 부회장이) 오면 안 되는 것인가. 지금까지 대통령 경제 행사에 누구는 오고 누구는 오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면서 "그렇게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옳은지 퀘스천(의문)"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공장 방문에 앞서서는 스와라지 외교장관을 접견합니다.

이어 양국 주요 재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면서 양국 경제협력 방안을 설명합니다.

이 일정 역시 인도시장 개척을 통해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사격을 하는 일정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인도 현지의 동포들과 간담회를 하는 것으로 방문 둘째 날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