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바른미래 지도부 총사퇴…비대위원장 김동철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6.15 11:19 수정 2018.06.15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미래 지도부 총사퇴…비대위원장 김동철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는 15일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동반 사퇴키로 했습니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망연자실하면서 당을 지지하고 당 역할에 기대했던 많은 국민께 참담한 심정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최고위원 전원이 대표와 함께 동반 사퇴키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민주주의는 책임 정치라고 생각한다. 책임은 단호해야 하고 조건이 없어야 한다"면서 "여러 견해가 있을 수 있지만 책임져야 할 사람 입장에서는 핑계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최고위원을 포함한 지도부가 사퇴함에 따라 김동철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키로 했습니다 아울러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2개월 이내에 실시키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