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개막전 5대 0 대패 사우디 감독 "창피하다"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6.15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개막전 5대 0 대패 사우디 감독 "창피하다"
공감뉴스이 기사 어때요?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홈 팀 러시아에 5대 0으로 참패한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의 감독이 "창피하다"고 고개를 떨어뜨렸습니다.

아르헨티나 출신 후안 안토니오 피치 사우디 감독은 오늘(15일)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패한 뒤 "러시아 대표팀이 우리를 놀라게 할만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은 큰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이겼고, 우리 팀의 형편없는 경기가 결과를 설명한다"고 비난의 화살을 사우디 선수들에게 돌렸습니다.

사우디는 전반에 2골, 후반에 3골을 허용하고 무참하게 무릎을 꿇었습니다.

피치 감독은 "이런 결과는 월드컵에서 자주 일어나는 게 아니다"면서 "우리는 수치스러운 상황에서 빨리 벗어나야 하고 우리 선수들을 믿기에 다음 경기에선 나아진 경기력을 보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사우디는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을 이끈 네덜란드 출신 명장 베르트 판마르베이크 감독을 지난해 9월 경질했습니다.

재계약 협상 중 이견을 좁히지 못해 그의 후임으로 아르헨티나 출신 에드가르도 바우사 감독을 선임했습니다.

그랬다가 바우사 감독을 2개월 만에 또 해임하고 세 번째로 찾은 감독이 피치입니다.

오는 20일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피치 감독이 반격하지 못한다면 대회 중 해고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사우디는 1998년 프랑스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프랑스에 4대 0으로 패해 16강 진출에 실패하자 경기 직후 카를루스 아우베르투 파헤이라 감독을 곧장 경질한 적이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