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매체들, 6·15 기념일 띄우기…'판문점 선언' 부각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6.15 0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매체들은 6·15 남북 공동선언 발표 18주년을 맞아 '판문점 선언'의 의미를 부각하며 남북화해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자주통일의 이정표를 마련하신 불멸의 공적'이란 제목의 논설에서 6·15 공동선언에 대해 "확고한 민족자주 사상에 기초하고 애국애족의 정신으로 일관된 민족공동의 통일 대강"이라고 치켜세웠습니다.

신문은 6·15 공동선언에 이어 2007년 남북정상회담과 10·4 선언도 언급하며 이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업적'으로 돌렸습니다.

특히 신문은 올해 4월과 5월 판문점에서 이뤄진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4·27 판문점 선언이 "온 민족을 커다란 감격과 기쁨으로 들끓게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4·27 선언은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계승한 우리 시대의 자주통일 강령이며 북과 남이 뜻과 힘을 합쳐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갈 것을 온 세상에 선포한 민족자주, 민족대단결 선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신문은 또 "4·27 선언의 발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일치한 지향과 요구에 맞게 북남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 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나가는 데서 커다란 전환적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6·15 남북 공동선언 발표일을 맞아 게재한 사설에서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 민족자주는 판문점 선언에 관통된 근본 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판문점 선언이 밝힌 대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면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치고 우리 민족끼리 공조해나가면 북남관계 개선과 발전의 전성기가 열리고 민족 화합의 새 역사, 공동 번영의 새 시대가 펼쳐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매체들이 이처럼 '판문점 선언'에 부쩍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6·15를 맞아 남북 해빙 무드를 지속해서 유지해 나가려는 의지를 보이면서도 김정은 위원장의 업적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