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로비 윌리엄스, 월드컵 개막식 '손가락 욕설' 논란

SBS뉴스

작성 2018.06.15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로비 윌리엄스, 월드컵 개막식 손가락 욕설 논란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전세계인이 지켜보는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 공연에서 가운뎃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손가락 욕’을 보여 논란이다.

윌리엄스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에 앞서 진행된 개막식 행사에 등장해 '필'(Feel), '에인절스'(Angels) 등 히트곡을 불렀다.

그런데 그는 마지막 노래 '록 디제이'(Rock DJ)를 부르던 중,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쳐들었고 이는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혀 전세계로 생중계됐다.

이에 전세계 SNS에선 윌리엄스의 행동을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AP통신은 "윌리엄스가 전 세계에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고 전했다. 윌리엄스와 같은 영국 국적의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개리 리네커는 SNS를 통해 "월드컵 개막식이 쓰레기가 돼버렸다. 축구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As World Cup opening ceremonies go that was as rubbish as all the others. Bring on the football)"라고 지적했다.

윌리엄스는 이번 월드컵의 개막 공연 가수로 섭외되자 영국과 러시아 양국에서 모두 논란의 대상이 됐다. 영국 내에서는 윌리엄스가 인권 탄압으로 비난받는 러시아의 월드컵에서 공연하는 것에 대한 비난이 제기됐고, 러시아에서는 그의 노래 '파티 라이크 어 러시안'(Party Like a Russian)이 러시아 부호들을 조롱한다며 부르지 말 것을 요구했다.

[사진= SBS 중계화면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