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명수, '재판거래' 후속조치 결정 앞두고 법원노조 면담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8.06.14 1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사법부 시절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후속조치를 결정을 앞두고 법원공무원들로 이뤄진 법원노조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따로 마련했습니다.

법원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은 오늘 오후 5시 반쯤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 조석제 위원장과 박정열 서울중앙지부장을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날 면담은 법원노조가 직접 김 대법원장에게 면담을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조는 재판거래 의혹의 후속조치를 결정하기 위한 의견수렴 과정에서 법원공무원을 배제한 데 대한 항의의 뜻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이번 사태의 후속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법원 안팎의 의견을 들었습니다.

이달 5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사법발전위원회, 전국법원장간담회, 전국법관대표회의 등의 논의기구로부터 의견을 받았고 12일에는 대법관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조 위원장 등은 면담에서 김 대법원장에게 국민의 입장에서 후속조치를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위원장은 면담 직전 기자들에게 "국민의 목소리를 대법원장에게 똑바로 전달하기 위해 면담을 요청했다"며 "법원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하고 의혹 관련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법원노조 노조원 20여 명은 김 대법원장이 면담 요청을 받고도 오늘 오후 4시 반까지 면담에 대한 확답을 내놓지 않자 대법원청사 현관문에서 농성을 벌였습니다.

이후 5시25분쯤 김 대법원장이 면담에 응하기로 하면서 농성을 풀고 조 위원장과 박 지부장이 대표로 면담에 나섰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이르면 내일 후속조치에 대한 최종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