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폼페이오 접견…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6.14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나서 북미 회담 결과를 설명 듣고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미·일 외교장관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회담이 북미 관계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습니다.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전 9시 북미 회담을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두 정상이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면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 위업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회담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전 세계가 핵과 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으로도 엄청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자신한다고 답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해 북미 회담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3국 외교장관은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 안전보장을 확약한 북미 성명 채택을 환영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오늘 저희들은 한미일 3국이 북한 비핵화를 궁극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노력에 함께 한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한미 연합훈련 중단 여부에 대해서는 "한미동맹 차원에서 군 당국 간 협의를 해서 결정할 문제"라며 단단한 방위태세 유지를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