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섬마을에 드론 택배·원격진료·원격교육 사업 추진

정부 '섬 발전 추진대책' 마련

SBS뉴스

작성 2018.06.14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섬마을에 드론 택배·원격진료·원격교육 사업 추진
▲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낙연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섬마을에 드론(무인기)을 이용한 택배 등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주민편의 증진 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14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섬 발전 추진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정부는 '섬의 날'(8월8일)이 제정되고 지난해 섬 관광객이 659만명 수준에 달했지만 섬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큰 변화가 없다고 보고 발전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민박과 특산물 생산·판매 등 주민소득사업 발굴·운영을 위한 주민역량을 강화해 '살고 싶은 섬'을 만들 계획이다.

또 특산품 개발과 판로 확대 등에서 민간 부문의 역할을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섬 주민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의료와 택배, 교육 분야에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는 원격진료를, 교육부는 원격교육을, 행정안전부는 드론택배 사업을 추진한다.

'가고 싶은 섬'을 만들기 위해 섬 관광 활성화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여객선 준공영제를 확대하고 관광객 운임지원, 섬 내 숙박·식당·관광프로그램 통합이용할인 등으로 여행 경비 부담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한다.

지방자치단체와 주민이 함께 거점 섬 중심의 발전계획을 세우고 정부는 행정적·재정적으로 이를 지원하는 체계를 갖춘다.

부처별로 나뉜 섬 관련 주요 사업을 연계하는 도시종합발전계획을 세워 중복투자를 막고 사업간 추진 시기를 조정해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가칭 '섬발전 연구진흥원'을 세우고 지자체와 협조해 활동가 지원센터를 두는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