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특활비 뇌물·공천 개입' 오늘 결심공판…구형량 관심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6.14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특활비 뇌물·공천 개입 오늘 결심공판…구형량 관심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36억5천만 원을 상납받은 혐의와 옛 새누리당 국회의원 공천 과정에 불법 관여한 혐의로 각각 추가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이 오늘(14일) 마무리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는 오늘 오후 2시 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 사건과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의 결심 공판을 엽니다.

박 전 대통령이 그간 재판에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출석을 거부해온 만큼 이날 재판도 피고인이 없는 궐석재판으로 진행될 전망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비서관 등 최측근 3명과 공모해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서 총 35억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로 지난 1월 추가 기소됐습니다.

이병호 전 원장에게 요구해 2016년 6월부터 8월까지 매월 5천만 원씩 총 1억 5천만 원을 이원종 청와대 당시 비서실장에게 지원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그는 2016년 치러진 4.13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친박계 인사들을 선거 당선 가능성이 큰 대구와 서울 강남권에 공천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진박 감정용' 불법 여론조사를 하는 데 관여한 혐의 등으로 지난 2월 다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고받았고 검찰이 항소해 항소심이 진행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