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미 성패는 이제부터…'CVID'가 후속 협상 핵심

SBS뉴스

작성 2018.06.13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두 정상이 서로 만나서 생각을 확인한 건 성과지만 구체적인 방법들은 측근들 몫으로 남겨졌습니다. 당장 다음 주부터 회담이 이어질 텐데 쉽지 않은 긴 협상이 될 걸로 예상이 됩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두 정상은 공동성명문에, 다음 주 고위급 후속 회담 계획을 못 박았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 북미 고위급 인사들이 만나 완전한 비핵화와 북의 안전보장이라는 큰 틀의 합의를 보다 구체화하겠다는 겁니다.

후속 협상의 핵심은 미국이 요구해 온 CVID, 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어떻게 담아내느냐입니다.

핵무기 조기 반출처럼 북이 보유한 과거와 현재의 핵을 언제, 어디까지 폐기할 수 있을지, 또 국제사회의 조건 없는 검증을 과연 허용할 것인지 등이 쟁점입니다.

그에 따라 북이 요구해 온 체제보장 문제도 구체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욱/국립외교원 교수 : 북미관계를 좀 더 새로운 관계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것이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 목표의 하나이기 때문에, 관계 확대 그리고 비핵화의 진전이 결국 논의의 중심이 되겠죠.]

트럼프 대통령이 완전한 비핵화에 시간이 걸린다고 밝힌 만큼 미국 내 부정적인 여론을 달래며 주변국들의 협조를 유지해 나가는 것도 중요한 요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