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지방선거 투표율 오전 11시 현재 15.7%…4년 전보다 낮아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8.06.13 11:05 수정 2018.06.13 1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방선거 투표율 오전 11시 현재 15.7%…4년 전보다 낮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오늘(13일) 오전 11시 현재 투표율은 15.7%로 집계됐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혔습니다.

오늘(13일) 새벽 6시 전국 1만4천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오전 11시까지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여명 가운데 671만7천여명이 투표를 마쳤습니다.

오전 11시 현재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18.8%보다 3.1%포인트, 지난해 5월 대통령선거의 19.4%보다는 3.7%포인트 낮은 수치입니다.

여기에는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 20.14%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사전투표와 거소투표의 투표율은 낮 1시 공개되는 투표율 때부터 합산돼 반영될 예정입니다.

오전 투표율이 4년 전 6·4 지방선거 때보다 한참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나면서 최종 투표율이 60%를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6·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8%였습니다.

일각에서는 사전투표율이 20%대로 치솟은 만큼 본 투표율도 동반 상승해 1995년 1회 지방선거의 68.4% 이후 처음으로 60%대 벽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오전 투표율 저조는 사전투표의 분산효과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제주의 투표율이 20.1%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강원이 19.4%, 전남 17.9%, 경북 순이었습니다.

최저 투표율 지역은 세종으로, 13%를 기록했습니다.

광주가 13.8%로 두 번째로 낮았습니다.

수도권 3개 지역은 모두 전국 평균치를 밑돌았습니다.

서울은 14.1%, 경기는 15.1%, 인천은 14%로 집계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