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미 첫 만남 지켜본 文…"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6.13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는 크게 환영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했고, 괌으로 날아가는 트럼프 대통령과 20분 동안 통화를 하기도 했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국무회의에 앞서 북미 두 지도자의 역사적 첫 만남을 생중계로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합의를 세계사적 사건으로 평가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자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12일)저녁 에어포스원으로 귀국길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미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 약속은 김정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거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도 유해발굴에 합의한 만큼 남북미 공동 추진을 북한 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방한하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내일 청와대에서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놓고 의견 조율에 나설 예정입니다.

또 북한과는 정상 간 핫라인 통화나 판문점 깜짝 만남 등을 통해 회담 결과에 대해 논의할 걸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