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센토사 합의,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6.12 21:10 수정 2018.06.12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2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 청와대는 크게 환영했습니다.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에 이어 오늘 저녁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습니다.

보도에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국무회의에 앞서 북미 두 지도자의 역사적 첫 만남을 생중계로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합의를 세계사적 사건으로 평가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자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찬사를 보낸다면서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나갈 것입니다.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입니다.]

북미가 공동성명으로 협상의 물꼬를 틈에 따라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우리 행보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저녁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회담 결과를 설명 들은 뒤 후속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내일 방한하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는 모레 청와대에서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놓고 의견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과는 정상 간 핫라인 통화나 판문점 깜짝 만남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미가 추가 회담을 예고한 만큼 남·북·미 3자 회담과 종전선언 논의가 우리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서진호, 영상편집 : 정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