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김정은과 악수하고 내심 흐뭇했던 트럼프 '엄지 척!'

오기쁨 에디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12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만남이 드디어 이뤄졌습니다.

오늘(12일) 오전 9시쯤 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으로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날 두 사람은 인공기와 성조기가 장식된 회담장 입구에서 만나 약 10초간 악수를 하고 짧은 인사를 주고받았습니다.
김정은과 악수하고 내심 흐뭇했던 트럼프 '엄지 척!'이후 바로 회담장으로 향한 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일대일 회담에 돌입했습니다. 

회담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위대한 성공이 될 것"이라며 "우리의 관계가 좋아질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김 위원장도 "늦었지만 여기까지 왔다"며 "발목을 잡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에 섰다"고 화답했습니다.
김정은과 악수하고 내심 흐뭇했던 트럼프 '엄지 척!'트럼프 대통령은 "성공적 회담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한 뒤 김 위원장과 다시 한번 악수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미소지으며 악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엄지를 치켜세웠습니다.

평소 악수로 기선제압을 하는 트럼프이지만, 이날은 신경전을 펼치는 대신 '엄지 척'을 하거나 김 위원장의 팔을 두드리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김정은 트럼프북미정상회담은 통역사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단독회담에 이어 낮 12시 확대회담, 오후 1시 30분 업무 오찬 순으로 이어질 예정입니다. 

65년 만에 마주한 북미 정상의 만남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신호탄이 될 수 있을지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영상 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