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명소 '깜짝' 밤 나들이…셀카 찍고 손 흔들기도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12 09:07 수정 2018.06.14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위원장이 어젯(11일)밤 2시간 정도 깜짝 외출을 했습니다.

싱가포르 세인트리지스 호텔에 머물던 김정은 위원장이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나선 건 현지시간으로 어젯밤 9시쯤이었습니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그리고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수행단들이 탄 차량들까지 줄지어 한밤의 외출에 함께 나섰습니다.

목적지는 싱가포르 동남쪽에 위치한 유명 관광지 마리나베이샌즈 일대였습니다.

식물원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가 김 위원장 일행의 첫 방문지였습니다.

일행을 안내한 비비안 발리크리슈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이곳에서 김 위원장과 찍은 셀카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곳곳과 전망대 그리고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인 에스플러네이드를 둘러봤습니다.

그리고 2시간여 만인 현지시간 밤 11시 20분쯤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김 위원장이 유명한 관광지들을 돌면서 셀카를 찍고 사람들한테 손도 흔든 데다가 조금 전에 북한 매체들도 이 관광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는데 나는 준비가 끝났다, 여유가 있다는 걸 보여주려는 걸로 풀이가 됩니다.       
(영상 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