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일부러 불편하게 만든 도로?…'럼블스트립'의 정체는?

하대석 기자 hadae98@gmail.com

작성 2018.06.09 1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부러 만든
불편한 도로?
이미지 크게보기
2017년 경부고속도로에서 발생한 7중 추돌사고.
50대 부부가 사망하고 16명의 부상자가 나온
이 끔찍한 사고의 원인은 ‘졸음운전’이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졸음운전 사고는 과속사고보다 
치사율이 2.4배* 높을 정도로 위험합니다.
운전자가 브레이크도 밟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큰 사고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미국에서는 졸음운전을 막기 위해 
10여 년 전부터 일부러 도로를 
불편(?)하게 만드는 방안을 도입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바로 ‘럼블스트립(Rumble strip)’.
운전자의 졸음을 막기 위해 
차선을 따라 울퉁불퉁하게 홈을 판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차선을 벗어난 차량이 럼블스트립을 밟으면
시끄러운 소리와 강한 진동 때문에
운전자가 잠을 깨는 원리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00년대 초부터 미국 50개주 곳곳에 설치한 뒤 놀랍게도 미국의 교통사고 중상 및 사망 건수가 
15%에서 많게는 35%까지 줄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운전을 하면서 가끔 졸 때도 있는데 
럼블스트립이 매우 효과적입니다.”

- 조지 배스킨/ 화물차 운전기사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나라도 럼블스트립을 도입했지만
일반국도까지 설치한 미국과 달리
아직 일부 고속도로에만 설치된 상황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도로 위에서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럼블스트립 같은 안전장치가
더 확충돼야 하지 않을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과속사고보다 치사율이 2.4배 높을 정도로 위험한 졸음운전 사고. 이 졸음운전 사고를 막기 위해 미국에서는 2000년대 초부터 미국 전역 도로에 '럼블스트립'을 설치했습니다. 럼블스트립이란 차선을 따라 울퉁불퉁한 홈을 파서, 차선을 벗어난 차량이 강한 진동과 시끄러운 소리를 듣게 해 졸음운전을 막아줍니다. 우리나라도 럼블스트립을 도입했지만, 일반국도까지 설치한 미국과 달리 아직 일부 고속도로만 설치한 실정입니다.

글·구성 권재경/ 그래픽 김태화/ 기획 하대석/ 제작지원 한국교통안전공단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