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지하철 괴담, 6호선 버뮤다 응암지대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06.10 1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관련 사진
지하철 괴담, 6호선 버뮤다 응암지대 이미지 크게보기
6호선 응암역에서 지하철을 탔다.
10분 후, 어디쯤 왔나 보니 이곳은 또 응암역?! 이미지 크게보기
다른 지하철 노선과 다르게
루프 형태로 되어 있는 이 곳은
‘버뮤다 응암지대’로 불린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 구간은 열차가 한 방향으로만 운행하고
반대로 가는 열차가 없어서,
잘못 내리면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 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예컨대, 졸다가 연신내 역을 지나친 경우
응암역에서 반대로 갈아탄 뒤
역촌, 불광, 독바위역을 또 거쳐야 
비로소 연신내역에 도착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방심하면 빠져나오기 힘든 이 응암순환선.
대체 왜 이런 ‘버뮤다 응암지대’가 생긴 걸까? 이미지 크게보기
원래 계획은 6호선 시발지를 
연신내로 할 예정이었다고 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러나 연신내 주택가 하부에 
차량 회차를 위한 시설을 설치할 경우
진동, 소음으로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되었다고… 이미지 크게보기
그 대안으로 아예 종착역이 존재하지 않도록
단선 루프 형태로 노선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멍 때리다 빠지기 쉬운‘버뮤다 응암지대’
여러분은 절대 졸지 말고 무사히 탈출하시길…!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 지하철 6호선은 루프 형태의 단선 구간으로 되어 있어 네티즌 사이에서는, 잘못하면 계속 벗어날 수 없는 '버뮤다 응암지대'라 불립니다. 2003년 서울특별시가 편찬한 '서울지하철건설 삼십년사'에 따르면, 당초 계획은 연신내역까지만 건설 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주변 주택가 진동 및 소음 발생 문제가 예상되어 그 대안으로 나온 것이 응암역을 순환하는 지금의 단선 루프 형태가 됐습니다. 이용 시 불필요한 환승이 생긴다는 단점이 있지만, 차륜의 좌우편 마모 균등하게 유지, 대중교통 이용 편의 제고 등 장점도 있다고 합니다.

글·구성 권재경, 이다인 박지수 인턴 그래픽 김태화 기획 하현종, 김유진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