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화이트리스트' 김기춘 "전경련 협조 구한 게 범죄 되는지 몰라"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6.08 14:16 수정 2018.06.08 14: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화이트리스트 김기춘 "전경련 협조 구한 게 범죄 되는지 몰라"
박근혜 정부의 불법 보수단체 지원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협조를 구한다고 해서 범죄가 되는지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실장은 오늘(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 심리로 열린 화이트리스트 사건 첫 공판에 출석해 "전경련이 과거에도 시민단체를 도운 일이 있고 예산이 있다고 해서 협조를 구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전 실장은 또 "협박해서라도 돈을 받아내라고 한 사실이 없고 박준우 전 정무수석과 신동철 전 국민소통비서관도 협박했을 리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실장 등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33개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에 69억 원을 지원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김 전 실장의 변호인은 "청와대 비서관이나 행정관들이 전경련에 일부 협조를 요청했고 지원된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김 전 실장이 이를 기획, 지시하고 사후보고를 받아 관여했다는 의혹은 부인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김 전 실장과 함께 기소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이날 공판에 출석했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조 전 수석의 변호인은 "구체적인 내용은 묻지도, 보고받지도 않았다"며 "피고인이 관여했다는 것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