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외무, 북미회담 협의차 평양행…김창선은 싱가포르행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6.07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북미정상회담 실무조율을 위해 7일 베이징을 거쳐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 초청을 받아 이날 오후 2시쯤 평양행 고려항공편에 탑승했습니다.

오는 8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리 외무상과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을 논의하고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예방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이번 방북기간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싱가포르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는 점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지난달 14일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전화 통화로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이달 5일에는 미 국무부를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을 만났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싱가포르 외무장관의 이번 방북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최대 관심사인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과 경호 문제를 최종 조율하는 차원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의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했다가 지난 6일 베이징에 도착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은 이날 발라크리쉬난 장관과 함께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지만, 싱가포르로 다시 돌아갔습니다.

김 부장은 이날 새벽 첫 항공편인 CA975편을 예약했다가 스케줄을 변경해 CA969편을 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부장은 지난달 28일 첫 싱가포르행 때 취재진을 피해 동선을 철저히 숨긴 바 있습니다.

김 부장이 베이징에 하루 체류한 뒤 다시 싱가포르로 향하면서 5시간 거리인 베이징을 경유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김 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경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 베이징에 왔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주싱가포르 북한대사관 시설이 열악하기 때문에 최고 지도자의 동선이 포함된 의전 사항 등을 보고하기 적합하지 않아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관련 보고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