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싱글A서 유격수 직선타 아웃에 볼넷 2개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06.06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정호, 싱글A서 유격수 직선타 아웃에 볼넷 2개
미 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빅리그 복귀를 준비 중인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가 안타는 없었지만, 볼넷 2개로 멀티 출루에 성공했습니다.

피츠버그 산하 싱글 A 브레이든턴 머로더스에서 뛰는 강정호는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컴파크에서 열린 플로리다 파이어 프로그스와 홈 경기에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석 1타수 무안타 2볼넷 1사구 1득점으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강정호의 싱글 A 4경기 타율은 0.500에서 0.462로 조금 내려갔습니다.

강정호는 1회말 2사에서 상대 선발 투수 코너 존스톤에게서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낸 뒤 이어진 연속 안타에 홈을 밟아 선제 득점을 올렸습니다.

3회말 2사에서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난 강정호는 5회말 1사 2루에서 또 한 번 볼넷을 골라내 멀티 출루에 성공했습니다.

7회말 무사 1, 3루에서는 몸에 맞는 공으로 1루 베이스를 밟았습니다.

브레이든턴은 플로리다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7-5로 승리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미국 취업 비자를 얻어 지난달 2일 팀의 스프링캠프 시설이 있는 브레이든턴의 파이리츠시티에 합류한 강정호는 지난주부터 상위 싱글 A 경기에 출전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사진=브레이든턴 머로더스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