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국민대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의 '익명 사과문'…거세진 비난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6.05 14: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대학교에서 '단톡방 성희롱'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가해 학생들이 올린 사과문에 비난 여론이 거세졌습니다.

4일 국민대학교에 따르면 국민대 남학생 5명이 지난 4월 19일 카카오톡 단체 방에서 특정 여학생을 거론하며 성적으로 수치심을 느낄만한 발언을 주고받았습니다.

이 사건은 가해 학생의 사과문이 공개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이날 페이스북 익명 커뮤니티 '국민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개의 사과문이 연이어 올라왔습니다.
국민대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의 '익명' 사과문자신을 기계공학과 12학번, 산림환경시스템학과 13학번이라 각각 소개한 글쓴이들은 단톡방에서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캡처해 올렸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여학생을 두고 남학생들이 성적으로 수치심을 느낄 만한 발언을 이어간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국민대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의 '익명' 사과문글을 쓴 남학생들은 "여학우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여 용서를 받았지만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사과문 말미 이들은 "익명으로 부탁한다"고 요구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해당 글에는 "가릴 거 다 가리고 익명으로 숨어놓고 왜 올렸냐", "허술한 사과문 하나로 용서받으려 했냐"는 등 반감 섞인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게다가 두 사과문의 내용이 복사해 단어만 살짝 바꾼 듯 내용이 비슷해 성의가 없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민대 관계자는 5일 S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상황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면 학교 규정에 따라 징계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픽사베이, 페이스북 '국민대 대신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