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부축받고 돌아가는 이명박 "더 이상은 힘들다"…재판 6시간 만에 종료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04 1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만에 법정에 출석했지만, 건강 문제를 호소해 6시간 만에 재판이 끝났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오늘(4일) 이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2차 공판을 열었습니다.

지난달 28일 출석을 거부한 이 전 대통령은 오늘도 건강 상태를 호소하며 장시간 재판을 받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변호를 맡은 강훈 변호사는 오후 3시 45분쯤 "이 전 대통령이 더이상 못 있겠다는 의사를 표하고 계신다"라며 "오늘 재판은 마쳐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재판부가 "30분 정도 넉넉하게 휴정하고 나서도 어렵겠냐"라고 물었지만, 이 전 대통령은 "조금 힘들 것 같다. 죄송하다"며 거부했습니다.

결국, 이 전 대통령 재판은 약 6시간 만인 오후 3시50분쯤 종료했습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재판에서 건강 상태와 구치소 생활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구치소에) 와서 한두 달간은 사람이 두 달 잠을 안 자도 살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밥을 안 먹어도 배가 고프지 않다는 걸 이번에 알았다"며 교도소 수감에 따른 정신적 고통으로 생활 전반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이홍명, 사진=연합뉴스)